‘위대한유혹자’ 우도환♥조이, 이별→재결합…’오늘부터 1일'(종합)

0
201804022304036985.jpg

MBC 위대한유혹자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위대한 유혹자’에서 우도환과 조이가 다시 만나기로 했다.

2일 방송한 MBC 월화 드라마 ‘위대한 유혹자’에서 권시현(우도환)과 은태희(조이)가 연애를 시작했다.

뇌진탕으로 병원에 입원한 권시현은 병원장 명미리(김서형)을 만나 어머니 사망에 관해 아는 게 있는지 물었다. 명미리는 권시현의 어머니가 뺑소니 사고를 냈다고 했고 기록은 회사에서 지웠다고 대답했다.

은태희는 권시현의 건물에서 나가기로 했다. 이삿짐을 싸던 은태희는 권시현과 처음 만났을 때 주웠던 서류를 발견했고 권석우(신성우)의 친자식이 아닌 출생 비밀을 알게됐다. 권시현 입원 소식을 들은 은태희는 병원으로 찾아갔다.

은태희는 권시현이 잃어버린 휴대 전화를 찾아 돌려줬다. 권시현은 집을 내놓은 은태희에게 가지 말라고 했다. 돌아가려는 은태희를 붙잡은 권시현은 "헷갈리게 해서 미안해. 수지가 너에게 뭐라고 했을지 알아. 나 수지 좋아했던 거 맞아. 지금도 좋아해. 그런데 이 감정은 우정이야. 이거 하나는 정확히 설명할 수 있어. 나에게 너와 수지는 달라. 나도 너 좋아하는 거 같아"라고 고백했다.

은태희도 "나 너 믿어볼게. 대신 나 외롭게 하지 마. 대신 나 너 싫어지면 얘기할게. 너도 나 싫어지면 얘기 해"라고 대답했다. 권시현은 은태희에게 어머니 유품을 선물했고 서로 마음을 확인한 두 사람은 연인 사이가 됐다.

이세주는 돼지 껍데기 가게를 열었다. 가게에서 만난 고경주(정하담)에게 권시현은 최수지와 이세주에게 은태희와 사귀는 일을 비밀로 해달라고 부탁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