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박 “광대들’=첫 사극, 손현주·조진웅과 호흡 설레” 소감

0
201804030921161955.jpg

JYP엔터테인먼트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윤박이 영화 ‘광대들'(가제) 출연 소감을 밝혔다.

윤박은 최근 KBS 2TV 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마무리 후 곧바로 영화 ‘광대들'(가제)의 출연을 확정했다.

‘광대들’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뒤흔드는 광대패가 권력의 실세 한명회에 발탁되어 세조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내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윤박은 마치 사진을 찍은 듯 사실적인 화풍으로 광대패의 무대를 그려내는 진상으로 분할 예정이다.

그는 "데뷔 후 처음으로 출연하는 사극이라 개인적으로 큰 의미가 있는 작품이 될 것 같다. 손현주, 조진웅 등 선배님들과 호흡을 맞추게 돼 무척 설레고 긴장된다"며 첫 촬영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번 작품에서 화공 ‘진상’ 역을 맡았다. 얼마 전부터는 승마 연습도 시작했다. 캐릭터의 매력을 잘 살릴 수 있도록 사전에 열심히 준비해서 촬영에 임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광대들’은 지난달 31일 크랭크인 했으며 윤박을 비롯해 손현주, 조진웅, 박희순, 고창석, 김슬기, 김민석 등이 배우진에 이름을 올렸다. 이 영화는 서빙고의 얼음을 통째로 훔치는 기상천외한 작전을 그린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연출한 김주호 감독이 6년만에 선보이는 신작이란 점에서도 큰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윤박은 그동안 ‘가족끼리 왜 이래’ ‘더 패키지’ ‘라디오 로맨스’ 등 다양한 드라마에 출연하며 존재감을 드러내왔다. 데뷔 초에는 의사, 회사 대표 등 젠틀한 역을 주로 맡았지만, 최근에는 정반대 이미지의 배역도 완벽 소화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확 넓혔다는 평을 받았다.

지난달 종영한 KBS 2TV 드라마 ‘라디오 로맨스’에서는 라디오국의 망나니 PD ‘이강’으로 분해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