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스튜디오 박차고 나온 ‘뷰티풀 라이프’, 차별화된 뷰티 콘텐츠 탄생 [종합]

0
201804031506027658.jpg

MC 권혁수(왼쪽부터), 송지효, 구재이, 모모랜드 연우가 3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온스타일 ‘송지효의 뷰티풀 라이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4.3./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201804031506027366.jpg

MC 권혁수(왼쪽부터), 송지효, 구재이, 모모랜드 연우가 3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온스타일 ‘송지효의 뷰티풀 라이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4.3./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뷰티풀 라이프’가 차별화된 매력으로 성공할 수 있을까.

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중로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온스타일 ‘송지효의 뷰티풀 라이프'(이하 ‘뷰티풀 라이프’)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송지효, 구재이, 권혁수, 모모랜드 연우 등 출연진과 이응구 PD, 장아름 PD가 참석해 취재진과 프로그램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뷰티풀 라이프’는 송지효, 구재이, 권혁수, 모모랜드 연우 등 4MC가 직접 발품을 팔아 일상에 녹아든 리얼 스팟을 체험하는 건 물론 자신만의 리미티드 킷을 제작하는 발품팔이 뷰얼리티다. 연예인들이 비싼 제품만 사용할 거라는 편견을 깨고 4MC 만의 ‘꿀팁’을 전달할 예정이다.

최근 다수의 방송국에서 뷰티 프로그램을 방영하고 있는 상황이다. ‘뷰티풀 스타일’의 방송사 온스타일에서도 ‘겟 잇 뷰티 2018’을 방영하고 있다. 그렇다면 ‘뷰티풀 라이프’ 만의 차별화된 점은 무엇일까. 장 PD는 "우리 프로그램은 라이프와 트렌드도 전반적으로 가져간다. 정보성을 띠는 기본 프로그램과 달리 시청자들과 소통, 공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네 MC의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송지효는 "솔직함으로 승부하겠다"고 전했다.

뷰티 프로그램은 PPL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다. 그러나 과한 PPL은 프로그램의 신뢰성을 떨어뜨리기도 한다. ‘뷰티풀 라이프’는 여기에서 자유로울 수 있을까. 송지효는 "사실 제작 환경에서 PPL이 없을 수는 없다. PPL을 거부하진 않는다. 다만 최대한 우리가 직접 체험해보고 솔직하게 말씀을 드릴 거다"라고 말했다. 장 PD 역시 "우리가 리얼리티 형식이라 생각보다 자유롭다. MC들이 솔직해서 좋으면 좋다, 싫으면 싫다고 솔직하게 말한다"라고 설명했다.

멤버들은 팀워크 역시 좋다고 말했다. 송지효는 "우리가 다 낯을 가려서 처음에는 어색했지만 많이 친해졌다"고 했다. 권혁수는 "송지효가 만난 지 5분 만에 ‘야 빨리 친해지자. 너네 집에 가서 술 먹자’고 하더라. 정말 형님 같은 느낌이었다. 잘 모시겠다"고 밝혔다. 이에 송지효는 "빨리 권혁수와 친해지려고 그랬다"고 변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더불어 멤버들은 뷰티는 물론 라이프, 트렌드 등에서도 솔직하게 ‘꿀팁’을 주겠다고 해 앞으로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뷰티풀 라이프’는 오는 10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