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백’ 전광렬 “신인 영화 배우지만 스펙트럼 넓어” 너스레

0
201804031610434012.jpg

배우 전광렬이 28일 오후 서울 상암 MBC에서 열린 MBC 주말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전광렬이 자신을 신인 영화 배우라고 소개하면서도 "넓은 스펙트럼을 갖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전광렬은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열린 영화 ‘머니백'(허준형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신인배우 전광렬이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저는 사실 영화를 많이 하고 싶었다. 그런 계기가 별로 주어지지 않았다"며 "한가지는 있다. 전광렬은 많은 스펙트럼을 갖고 있다. ‘머니백’ 좋은 배우진과 같이 작업해 행복했다"고 설명했다.

‘머니백’은 각기 다른 이유로 ‘돈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추격전을 벌이는 7인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오락 영화다.

김무열은 극중 어머니의 수술비를 마련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다 우연히 옆집 킬러에게 온 택배(총)를 대리 수령하게 되는 취준생 민재 역을 맡았다. 이어 박희순이 백사장이 운영하는 불법 도박장에서 도박 빚 때문에 자신의 총을 저당잡히게 된 비리 형사 최형사 역을 맡았다.

더불어 이경영이 세월을 정통으로 맞은 한물 간 킬러 역을, 전광렬이 불법 선거자금을 착출하는 깡패 출신 국회의원 문의원 역을, 임원희가 악덕 사채업자 백사장 역을 맡았다. 또 오정세가 배달 사고로 뜻하지 않게 사건에 휘말리게 된 택배 기사를, 김민교가 백사장 밑에서 수금을 담당하는 양아치를 연기했다.

한편 ‘머니백’은 오는 12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