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기 안타’ 최주환 “감독님 기대에 부응하고 싶었다”

0
201804032346147152.jpg

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후 두산 최주환과 동료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18.4.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두산 베어스 최주환이 끝내기 안타를 터뜨린 소감을 전했다.

최주환은 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 트윈스와 시즌 1차전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4로 맞선 연장 11회말 끝내기 안타를 터뜨렸다.

두산은 최주환의 안타에 힘입어 5-4로 승리, 2연패를 끊고 6승3패를 기록해 공동 3위 자리를 지켰다. LG는 3승6패로 공동 7위에 머물렀다.

연장 11회말 1사 1,2루에서 최주환이 나오자 LG 벤치는 좌완 최성훈을 마운드에 올렸다. 좌타자 최주환을 상대하기 위한 맞춤 투수 교체.

두산 벤치도 오른손 타자를 대타로 낼 수 있었지만 김태형 두산 감독은 그대로 최주환을 밀어붙였다. 최주환은 최성훈의 커브를 통타해 우익수 키를 넘기는 끝내기 안타를 쳐 김 감독을 흐뭇하게 했다.

경기 후 최주환은 "왼손 투수가 나왔지만 감독님이 그대로 내보내주셔서 그 기대에 부응하고 싶었다"며 "고토 타격코치님, 박철우 벤치코치님이 그동안 연습한게 많으니 자신있게 스윙하라고 조언해주신 게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최주환은 "상대 투수의 커브가 좋아 어느 정도 대비를 하고 있었고, 히팅 포인트를 앞에 두자고 마음 먹은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커브를 공략할 수 있었던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김태형 두산 감독은 "선수들의 끝까지 이기려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고 칭찬 메시지를 전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