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폰’ 손현주 “스릴러 연이어 했지만, 공포영화 안 좋아해”

0

201509141201098638.jpg

배우 손현주가 연이어 스릴러 장르 영화를 찍게 된 소감을 전했다.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더 폰’(감독 김봉주) 제작발표회에 감정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손현주, 엄지원, 배성우 등이 참석했다.

이날 손현주는 “이번 영화를 보고 또 스릴러를 찍었냐는 말을 들었다. 하지만 스릴러만 고집한 것이 아니라 나는 시나리오를 볼 때 재미있느냐, 긴장감을 갖고 있느냐를 본다. ‘더 폰’은 이런 부분을 다 가지고 있었다. 소재 자체도 참신했고, 이 영화가 극장 스크린으로 펼쳐질 때 어떻게 나올지 나도 궁금하다”며 개봉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개인적으로 공포 영화를 안 좋아한다. ‘숨바꼭질’은 가족 이야기였고, ‘더 폰’도 가족 이야기다. 겉으로는 스릴러지만 안에서 표방하는 것은 다르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그는 “스릴러 장르는 찍으면서도 긴장감이 끝까지 간다. 나를 다잡게 해주는 영화가 스릴러인 것 같다”라며 스릴러 장르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극중 손현주는 아내가 살해당한지 1년 후 아내에게 전화를 받고 아내를 살리기 위해 과거를 돌려야 하는 고동호 역을 맡았으며, 엄지원은 고동호의 아내이자 산부인과 전문의인 조연수 역을 맡았다. 배성우는 조연수를 잔인하게 살해한 의문의 남자 도재현 역을 맡았다.

한편 ‘더 폰’은 1년 전 살해당한 아내로부터 전화를 받은 한 남자가 과거를 되돌려 아내를 구하기 위해 벌이는 단 하루의 사투를 그린 추격 스릴러 영화로, 오는 10월 22일 개봉할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