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국 골’ 전북, 日 가시와 2-0 완파…ACL 16강 진출

0
201804042128537402.jpg

전북 현대의 공격수 이동국./뉴스1 DB © News1 문요한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전북 현대가 가시와 레이솔(일본)을 완파하고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에 진출했다.

전북은 4일 일본 가시와의 히타치 가시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시와와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E조 조별예선 5차전에서 로페즈, 이동국의 연속골을 묶어 2-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조 선두 전북은 역대 가시와 원정 4경기 만에 처음으로 승리를 챙기면서 4승 1패(승점 12)를 기록, 오는 18일 홈에서 열리는 키치(홍콩)와의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16강에 진출을 확정했다. 가시와는 1승 1무 2패(승점 4)로 3위에 머물렀다.

전북은 전반 16분 선제 득점에 성공했다. 이승기의 전진 패스를 로페즈가 바로 슈팅을 하려고 했지만 헛발질이 됐다. 하지만 이 동작이 오히려 속임수 동작이 되면서 상대 수비를 제치는 효과로 이어졌다. 로페즈는 자유롭게 슈팅을 했는데 공이 골대에 맞고 나오자 다시 달려들어 마무리를 하면서 골을 터뜨렸다.

가시와는 공세를 높이면서 동점골을 노렸다. 하지만 송범근이 지키는 전북의 골문은 쉽게 열리지 않았다. 송범근은 전반 25분 에사카 아타루의 헤딩 슈팅을 가까스로 막아내면서 무승부를 허용하지 않았다.

이후 전북은 평소와 다르게 조심스럽게 경기를 운영하면서 한 방을 노렸다. 하지만 전북의 마지막 패스가 번번이 가시와 수비수들에게 걸리면서 추가 득점을 올리지 못하고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들어 전북은 가시와에 주도권을 완전히 내주면서 힘든 경기를 펼쳤다. 다행히 송범근과 수비수 김민재의 활약으로 리드를 지켰지만 경기 내용은 실망스러웠다.

이에 최강희 감독은 후반 22분 김신욱을 빼고 지난 2월 가시와를 상대로 2골을 넣었던 이동국을 투입하면서 경기에 변화를 줬다.

전북은 이동국을 중심으로 공격을 진행하면서 추가 득점을 노렸고 결국 후반 32분 추가골을 뽑았다. 주인공은 이동국이었다. 코너킥 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한 김민재가 왼쪽 측면에서 연결한 크로스를 이승기가 뒤로 흘렸다. 이를 이동국이 왼발 하프 발리 슈팅으로 마무리 지으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가시와는 남은 시간 공세를 높이면서 만회골을 노렸지만 전북은 수비에서 집중력을 보여주면서 단 한골도 내주지 않고 승리를 거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