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없이 강한 NC, 단독선두…KIA 연장 끝에 SK 꺾고 3연패 탈출 (종합)

0
201804042249335971.jpg

NC 다이노스 박민우. /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201804042249341894.jpg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를 마친 두산 베어스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이날 두산 베어스는 LG 트윈스에 6대3으로 승리했다. 2018.4.4/뉴스1 © News1 박지수

201804042249342497.jpg

KIA 타이거즈 이범호. /뉴스1 © News1 한산 기자

두산, 이틀연속 LG 제압

‘홈런 5방’ 넥센, kt 완파

(서울·인천=뉴스1) 이재상 기자,권혁준 기자 = 우승 후보라는 평가를 받지 못했던 NC 다이노스가 착실하게 승수를 쌓으며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잠실 라이벌’전에선 김재호의 홈런 한방을 앞세운 두산 베어스가 이틀 연속 웃었다.

한화 이글스는 난타전 끝에 롯데 자이언츠를 제압했고, 넥센 히어로즈는 홈런 5방에 힘입어 kt 위즈를 대파했다. ‘디펜딩 챔프’ KIA 타이거즈는 연장 10회까지 가는 접전끝에 이범호의 결승 솔로포에 힘입어 SK 와이번스에 신승, 3연패의 수렁에서 벗어났다.

NC는 4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삼성과의 경기에서 선발 이재학의 호투와 박민우의 결승 홈런으로 4-1로 이겼다.

2명의 외국인 투수를 모두 교체했고, 베테랑 이호준이 은퇴하면서 전력이 약해졌다는 평가를 들었던 NC지만 정작 뚜껑을 열자 공수 안정감이 돋보인다.

NC는 예상을 깨고 초반 10경기에서 8승2패의 상승세를 타며 단독 1위에 올랐다. 반면 삼성은 3승7패(공동 8위)를 기록했다.

삼성의 루키 양창섭의 호투에 0-1로 끌려가던 NC는 5회말 대포 한방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1사 이후 정범모의 2루타 이후 박민우가 양창섭에게 결승 우월 투런포를 뽑아냈다.

NC는 8회 김성욱의 솔로포와 나성범, 스크럭스의 연속안타로 4-1로 달아나며 승리를 따냈다.

NC는 선발 이재학이 7이닝 3피안타 2볼넷 6탈삼진 1실점(1자책점)의 호투로 시즌 첫 승리를 수확했다. 이재학 이후 정수민, 임창민이 각각 1이닝을 깔끔하게 막아내며 리드를 지켜냈다. 타선에서는 박민우가 2타점, 김성욱이 1타점으로 힘을 냈다.

반면 삼성의 고졸 루키 양창섭은 5이닝 5피안타(1피홈런) 2실점(2자책점)으로 호투했지만 타선의 침묵 속에 첫 패배(1승1패)를 떠안았다.

잠실에서 열린 ‘한지붕 라이벌전’에서는 김재호의 스리런포를 앞세운 두산이 LG를 6-2으로 눌렀다. 이틀 연속 승리를 챙긴 두산은 7승3패(공동 2위)가 됐고, LG는 3승7패로 부진에 빠졌다.

두산은 2-1로 살얼음판 리드를 하던 6회말 무사 2,3루에서 김재호가 좌월 3점 홈런을 때려내며 승부를 갈랐다.

두산 선발 이용찬은 7이닝 8피안타 6탈삼진 2실점(2자책점)의 호투로 2연승을 챙겼다. 타선에서는 김재호가 3타수 2안타(1홈런) 3타점의 맹타를 휘둘렀다.

고척에서는 넥센이 홈런 5방을 앞세워 kt를 10-2로 대파했다. 넥센은 kt(6승4패)의 4연승 행진을 저지하며 6승4패가 됐다.

돌아온 박병호와 초이스가 파괴력을 발휘했다. 개막을 앞두고 장 감독이 "둘이 합쳐 100홈런만 기록했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처음으로 함께 축포를 쐈다.

넥센은 1회말 이정후의 선두타자 홈런으로 기선제압에 성공한 뒤, 1사 1루에서 박병호가 시즌 4호째 좌월 3점 홈런(비거리 120m)으로 포문을 열었다.

이어 kt가 3-2까지 추격하자 이번에는 초이스의 방망이가 불을 뿜었다. 류희운의 한가운데 145㎞짜리 직구를 걷어 올려 좌중월 솔로 아치를 그렸다.

넥센은 5회 고종욱의 솔로포와 박병호, 김하성의 연속안타와 임병욱의 2타점 적시타 등이 터지면서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넥센은 4번 박병호가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 5번 초이스가 2타수 1안타(1홈런) 2타점 2볼넷으로 활약했다. 선발 한현희도 7⅔이닝 5피안타(1홈런) 5탈삼진 2실점(2자책점)의 호투로 시즌 2연승의 휘파람을 냈다.

인천에서는 KIA가 6-6으로 맞선 연장 10회초 터진 이범호의 결승 홈런 등으로 SK를 9-6으로 이겼다.

3연패를 끊은 KIA는 5승5패로 하루만에 5할 승률에 복귀했다. 반면 4연승 행진이 마감된 SK는 7승3패가 돼 NC(8승2패)에 선두 자리를 내주고 두산과 함께 공동 2위가 됐다.

KIA의 이범호는 팽팽하던 승부에서 연장 10회초 결승 솔로홈런을 터뜨려 승리를 이끌었다. 김주찬도 5안타, 최형우도 3안타를 치며 좋은 타격감을 자랑했다.

SK는 로맥이 5경기 연속 홈런포를 치며 활약했지만 8회에만 4점을 내주는 등 불펜이 무너지면서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로맥은 시즌 6호 홈런으로 이 부문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대전에서는 한화가 22안타를 주고받는 난타전 끝에 롯데를 7-6으로 제압했다. 한화는 4승6패(7위)를 기록했고, 롯데는 1승9패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한화는 3-4로 끌려가던 6회말 백창수, 오선진 등의 안타를 묶어 5-4로 경기를 뒤집었고, 7회말 정근우, 호잉의 적시타로 승리를 따냈다.

한화는 9회초 마무리 정우람이 제구 난조로 7-6까지 쫓겼지만 2사 1,2루에서 번즈를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힘겹게 승리를 지켜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