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진 아나, MBC 스포츠뉴스+2018 메이저리그 진행 ‘활약’

0
201804061547050359.jpg

MBC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MBC 김나진 아나운서가 ‘주말 스포츠뉴스’와 ‘2018 메이저리그’ 생중계를 진행, 평창 동계올림픽의 스포츠 열기를 이어갔다.

지난 주말 새롭게 단장한 스포츠뉴스는 보다 정확하고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MBC 스포츠 중계의 간판 김나진 아나운서가 새롭게 진행을 맡았다. 이어 지난 3일에는 ‘2018 메이저리그’ 류현진 첫 선발경기 생중계를 허구연, 정민철 해설위원과 함께 깔끔한 진행을 선보였다.

주말 스포츠뉴스의 진행을 맡게 된 김나진 아나운서는 "사실 2007년에 입사했을 때 가장 하고 싶은 프로그램이 스포츠 뉴스였다. 11년이 지나서야 할 수 있게 돼 감회가 새롭다"며 "첫 방송 들어가기 직전, 첫 입사 때가 생각났다. 그때, 그 초심을 갖고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지상파 중 유일하게 방송된 ‘2018 메이저리그’ 류현진 선수의 첫 선발경기를 생중계 한 뒤, "대한민국 최고의 야구 해설위원들과 함께 진행해 영광이었다. 진행하는 저보다 류현진 선수의 재기가 중요한 시기인 만큼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며 자신보다 선수의 입장에서 생각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2014 브라질 월드컵’ 당시 "목소리에 피가 끓는다"는 네티즌들의 평가를 받으며 ‘열혈 캐스터’ 애칭을 얻은 김나진 아나운서는 이번 ‘2018 평창 동계올림픽’까지 중계를 맡아 명실상부한 스포츠 전문 캐스터로 성장했다.

스포츠는 종목 특성에 따라 방식도 다르고 중계 또한 달라지는 어려움에 대해선 "종목을 가리지 않고 10년 넘게 중계 및 하이라이트 내레이션을 해왔기 때문에 큰 어려움은 없다. 다만 종목에 맞는 톤을 다르게 가져가며 그동안 쌓인 노하우를 더욱 활용할 예정"이라고 다짐을 전했다.

4년 전, 브라질 월드컵 당시 ‘2018 러시아 월드컵’에도 MBC 캐스터로서 참여하고 싶다는 의지를 보였던 김나진 아나운서. 그는 "스포츠 명가 재건을 위해 MBC 아나운서들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올해 전 세계 스포츠 축제가 많은 해인 만큼 함께 응원하며 격려와 충고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스포츠 전문 캐스터로 성장한 김나진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스포츠 뉴스는 오는 7일 밤 MBC ‘뉴스데스크’에서 만나볼 수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