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대’ 작가 “‘혼술남녀’ 동료 잃고 상처받아, 시로 치유”

0
201804091222043445.jpg

tvN © News1

(파주=뉴스1) 김민지 기자 = ‘시를 잊은 그대에게’ 작가가 힘든 시절 시로 치유를 받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9일 오전 경기 파주시 탄현면 검산로 아트월드에서 진행된 tvN 월화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극본 명수현 백선우 최보림, 연출 한상재) 현장 공개 및 기자간담회에서 명수현 작가는 작품에 시를 녹인 이유를 밝혔다.

명 작가는 "’혼술남녀’ 끝나고 나서 아픔이 있었다. 동료를 잃고 작품도 본의 아니게 너무나 갈가리 찢기는 아픔을 겪으면서 씻을 수 없는 상처가 생겼다. 어떤 것도 손에 잡히지 않아 친구들 만나도 붕 떠 있고 공허한 느낌이었다"고 故 이한빛 PD 사망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이 응어리를 어떻게 해야 할지 주체 못 했을 때 나를 위로해준 게 시였다. 내 나름대로 마음을 추스르며 상처를 극복했던 경험이어서 ‘이런 거를 작품에 녹여낼 수 없을까’ 고민 끝에 나온 게 ‘시그대’다"며 "멜로도 중요하지만 이번 작품은 무엇보다 시가 부각이 되는 작품이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를 잊은 그대에게’는 의사가 주인공이 아닌 병원 드라마. 물리치료사, 방사선사, 실습생들의 일상을 시(詩)와 함께 그려낸 감성 코믹극이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