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초점]’고등래퍼2′ 톱5 모셔가자…소속사 러브콜 ‘활발’

0
201804101612155681.jpg

©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엠넷 ‘고등래퍼2’가 화제 속에 방송 중이다. 현재는 톱5가 남은 상황으로, 오는 13일 마지막 방송을 통해 우승자를 가린다.

8부작이었던 ‘고등래퍼2’는 방송이 진행될수록 화제성이 커졌다. 시즌1보다 출연진은 줄이고 ‘선택과 집중’을 한 덕에 출연자에 대한 몰입도가 컸다.

덕분에 회가 거듭될수록 실력파 고등학생 래퍼에 대한 인기도 급상승했다. ‘명상 래퍼’라는 수식어를 얻은 김하온과 아픈 과거를 랩에 담아낸 이병재, 독특한 패션으로 1화부터 관심을 받은 배연서 등이 그 주인공이다.

이를 바탕으로 실력과 끼를 입증하며 매력을 높인 래퍼들은 벌써부터 소속사로부터 수많은 러브콜을 받고 있다는 전언.

다수의 관계자들은 뉴스1에 "래퍼들 역시 자신의 성향과 방향성이 맞는 소속사와 물밑접촉을 하며 활발하게 계약 관련 이야기를 하는 중"이라고 입을 모았다.

‘고등래퍼2’는 현재 1% 시청률을 기록 중이나, 방송 후 실시간 검색어 장악은 물론이고 래퍼들이 낸 음원이 차트 1위를 차지하는 등 큰 파급력을 보이고 있다.

힙합을 기반으로 한 소속사들은 고등학생 래퍼들의 잠재력과 입증된 기량을 바탕으로 방송 전 ‘모셔가기’에 한창이다. 향후 인기 래퍼들이 어떤 소속사와 한솥밥을 먹게될지 여부도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