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석 “‘닭백숙’ 같은 ‘극비수사’, 아련한 향수 불러 일으켜”

0

201505131154310856.jpg

배우 김윤석이 ‘극비수사’의 이야기가 아련한 형수를 불러 일으켰다고 밝혔다.

13일 오전 서울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극비수사'(감독 곽경택) 제작보고회에는 곽경택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윤석, 유해진 등이 참석했다.

김윤석은 이날 현장에서 "’극비수사’의 이야기는 초등학교 때 우리 집에서 멀지 않은 곳에서 일어났던 사건이다. 너무나 유명한 사건이었고 당시에는 그 사건 뿐 아니라 유괴라는 범죄가 빈번했었다"며 "시나리오를 봤을 때 닭백숙 같았다. CCTV, 컴퓨터, 핸드폰도 없는 상황에서 형사 수첩을 하나 들고 수사한다는 아날로그적 감성이 아련한 향수를 불러 일으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나에게는 맑고 고소한 국물 같았다. 곽경택 감독도 같은 부산 서구 출신이라 더욱 공감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김윤석은 극 중 아이를 찾기 위해 소신 있는 수사를 펼치는 형사 공길용 역을 맡았다. 공길용은 아이 부모의 특별 요청으로 수사에 합류한다.

한편 ‘극비수사’는 1978년 대한민국이 떠들썩했던 사건, 사주로 유괴된 아이를 찾은 형사와 도사의 33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6월 개봉 예정.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