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오재원, 삼성전 적시타 후 허벅지 근육통(종합)

0
201804102158480652.jpg

두산 오재원이 10일 삼성과의 경기에서 4회 안타를 치고 1루를 돌아 2루를 향해 달리던 중 허벅지 부상에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2018.4.10/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뉴스1) 맹선호 기자 = 두산 베어스의 오재원이 적시타를 때린 뒤 불의의 부상으로 교체됐다.

오재원은 10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 도중 교체됐다.

오재원은 8번 2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2회초 첫 타석에서는 내야 땅볼에 그쳤다.

3-0으로 앞서던 4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는 달랐다. 오재원은 2사 2루에서 1루 베이스 방면으로 빠져나가는 적시 2루타를 쳤다.

그러나 오재원은 1루 베이스를 밟은 직후 왼 허벅지를 만진 채 절뚝이면서 2루에 들어갔다.

오재원은 적시타 직후 대주자 류지혁과 교체돼 경기를 마쳤고 병원으로 이동해 검사를 받았다.

두산 관계자는 "검진 결과 좌측 허벅지 근육통 진단을 받았다. 2~3일 정도 (상태를) 지켜볼 계획"이라 전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