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디데이] ‘어벤져스3’ 베네딕트 컴버배치 등 4人, 오늘(11일) 입국

0
201804110650505262.jpg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스틸 컷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안소니 루소, 조 루소 감독)의 주역들이 11일 내한한다.

베네딕트 컴버배치와 톰 히들스턴, 톰 홀랜드, 폼 클레멘티에프까지 4명의 배우들은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 오전부터 오후까지 도착 시간은 제각각일 것으로 예상된다.

네 배우는 오는 12일 오전 10시 서울 포시즌스 호텔 3층의 그랜드 볼룸에서 열리는 내한 기자간담회를 시작으로 같은 날 오후 5시 50분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실시간 생중계로 팬들을 만난다. 또 오후 6시 40분부터는 내한 레드카펫 행사를 통해 한국 팬들과 직접 소통하는 시간을 갖는다.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는 MCU(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시리즈 백미인 ‘어벤져스’의 세번째 영화다. ‘어벤져스'(2012)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2015)의 뒤를 이어 새로운 조합의 어벤져스와 역대 최강 빌런 타노스의 무한 대결을 그릴 예정이다.

특히 이 영화에는 31명에 달하는 마블 히어로들이 총출동한다.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그중 닥터 스트레인지 역할을, 톰 히들스턴은 로키, 톰 홀랜드는 스파이더맨, 폼 클레멘티에프는 맨티스 역을 맡았다.

베네딕트 컴버배치의 경우 이번이 첫 내한이다. BBC 드라마 ‘셜록’ 시리즈로 세계적인 스타덤에 오른 그는 영화 ‘레커스’ ‘스타트렉 다크니스’ ‘호빗: 스마우그의 폐허’ ‘노예12년’ ‘닥터 스트레인지’ 등에 출연하며 관객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톰 홀랜드와 톰 히들스턴은 모두 전작으로 내한한 경험이 있다. 지난해 ‘스파이더맨: 홈커밍’으로 내한했던 톰 홀랜드는 1년 만에 다시 한국 팬들과 만난다. 또 매력적인 빌런 로키를 연기한 톰 히들스턴이 ‘토르: 다크 월드’ 이후 5년 만에 다시 한국을 찾는다.

폼 클레멘티에프는 한국계 프랑스 배우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그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2’에서 마음을 읽는 맨티스로 등장해 관객들에게 잊을 수 없는 존재감을 알린 바 있다.

한편 앞서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2015)는 개봉 당시 배우들의 내한 홍보를 진행한 바 있다. 또 ‘스파이더맨: 홈커밍’ ‘블랙 팬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까지 1년 사이 무려 세 작품 모두 주역들의 내한을 결정한 점에서 한국 시장에 대한 마블 스튜디오의 기대감을 엿볼 수 있다.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는 오는 25일 국내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