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주년’ 조용필 “가왕이라는 수식어 부담…음악 사랑할 뿐”

0
201804111420104614.jpg

‘가왕’ 조용필©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가요계의 살아있는 역사 가수 조용필이 50주년을 맞이했다. 그는 "가왕이라는 수식어가 부담스럽다"고 말했다.

조용필은 11일 오후 2시 서울 한남동에 위치한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조용필은 무대에 등장해 "지난 반세기동안 받은 사랑을 보답할 길이 없다. 정말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어 "가왕이라는 수식어가 너무 부담스럽다. 그런 소리를 듣기 위해 노래를 한 것은 아니다. 음악이 좋아서 한 것이다. 그것이 다 나에게는 부담이다"라며 웃었다.

또 "정상이 뭔지 기록이 뭔지 잘 모른다. 오랫동안 하다보니까 이런 기록들이 생겼다. 무엇을 위해서 음악을 했는지 잘 모른다. 음악이 좋고 음악 듣는 것을 좋아하던 사람으로서 했던 것 뿐이다. 기록 수립 등은 난 잘 모른다"고 말했다.

지난 1968년 데뷔한 조용필은 지금까지 정규 앨범만 19집 20개 앨범을 냈고 비정규 앨범까지 포함하면 50개에 달하는 음반을 발매했다. 조용필은 LP로 데뷔해 카세트 테이프와 CD를 거쳐 디지털 음원까지 석권한 국내 유일의 가수다.

올해로 데뷔 50주년을 맞은 조용필은 오는 5월 12일 서울 잠실 올림픽주경기장 공연을 시작으로 5월 19일 대구 월드컵경기장, 6월 2일 광주 월드컵경기장, 6월 9일 의정부 종합운동장 등지에서 ‘땡스 투 유’ 투어를 펼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