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현장] “50주년 부담스러워…” 조용필, 가왕의 겸손이 준 울림

0
201804120937533178.jpg

‘가왕’ 조용필의 겸손이 무엇보다 큰 울림을 선사했다.

조용필은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데뷔 5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 ‘차 한 잔 할까요?’를 진행했다. 1968년 데뷔해 지금까지 정규앨범만 19집 20개 앨범을 발표한 조용필은 LP, 카세트 테이프, CD, 디지털 음원까지 석권한 국내 유일의 가수다. 그 존재 만으로 역사를 뜻한다.

1980년 첫 정규앨범은 단일 앨범 첫 번째 밀리언셀러가 됐고, 2013년 정규 19집은 젊은 세대에게까지 신선한 충격을 선사했다. 록, 팝발라드, 포크, 디스코, 민요, 트로트, 동요 등 모든 장르의 음악을 소화하는 조용필은 변함없이 대중의 사랑은 물론 ‘국민 가수’로의 인정을 받아왔다.

기자간담회에서 첫인사를 시작하면서 조용필은 "가왕 호칭은 사실 부담스럽다. 그냥 음악이 좋아서 노래를 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꼰대’로는 결이 다른 호칭에 대해서도 조용필은 "누구나 당연히 오는 것이니 쉽게 받아들이면 된다. 나이를 속이지 않는다"고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그래서 조용필은 50주년 추진위원회의 활동에 대해서도 부담을 느꼈다는 후문이다. 추진위원장이 대신 "조용필과 함께 해온 사람들을 위한 자리라고 설득했다"는 비화를 밝혔다. 이는 조용필이 음악을 처음 시작할 때부터 지금까지 "새로움을 발견하는 충격"을 체감하고 있기 때문이다.

50주년 이후의 활동에 대해 조용필은 "오랜 시간이 남지 않았다"고 했지만, MC 임진모는 물론 취재진과 팬들 및 대중도 이 의견 만큼은 동의하지 못했다. 그래서인지 조용필은 "제가 그만두면 팬들은 배신감을 받을 수도 있다. 허락되는 날까지는 음악을 해야 할 것 같다"며 안심시켰다.

지난 2013년 ‘헬로(Hello)’ 이후 5년 만의 공식석상을 마무리하면서 조용필은 "50년 동안 음악을 할 수 있었다는 건 저의 큰 행운"이라고 인사했다. 행운 뒤에는 일흔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술을 끊고 식단을 조절하는 조용필의 노력이 있었다. 그렇기에 가왕의 겸손은 더 큰 울림이 됐다.

/hostory_star@fnnews.com fn스타 이호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