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롯데 챔피언십 3R 공동 3위…선두와 2타 차

0
201804141409526533.jpg

박인비가 14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 오하우섬에 위치한 코올리나 골프클럽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 3라운드 8번홀에서 벙커샷을 시도하고 있다. (롯데 제공) 2018.4.14/뉴스1

(서울=뉴스1 ) 박주평 기자 = 골프여제 박인비(30·KB금융그룹)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롯데 챔피언십(총상금 200만달러) 셋째 날 1언더파를 치며 선두와 2타 차 공동 3위에 올랐다.

박인비는 14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 오아후섬의 코 올리나 골프클럽(파72·6397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더블 보기 하나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기록했다.

첫날과 둘째 날 3언더파를 쳤던 박인비는 중간합계 7언더파 209타를 기록, 하타오카 나사(일본)와 함께 공동 4위를 마크했다.

단독 선두 브룩 헨더슨(캐나다)을 2타 차, 2위 모 마틴(미국)을 1타 차로 추격하고 있다.

최근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박인비는 시즌 2승·통산 20승 사냥에 나선다. 지난달 LPGA투어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에서 통산 19승을 올렸다. 시즌 첫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에서도 연장 접전을 펼친 끝에 아쉽게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1번홀(파5)에서 시작한 박인비는 3번홀(파4)에서 첫 버디를 낚았고 5번홀(파5)에서 한 타를 더 줄였다. 그러나 8번홀(파3)에서 흔들리며 더블 보기를 기록했다.

후반에는 침착한 플레이를 펼쳤다. 파를 이어가던 박인비는 14번홀(파5)에서 버디를 낚았다. 이후 마지막까지 파세이브를 기록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김지현(27·한화큐셀)은 중간합계 4언더파 212타로 전날보다 1타를 더 줄여 공동 9위에 올랐다. 이정은(22)은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낚아 5타를 줄여 전날 공동 47위에서 공동 15위(3언더파 213타)로 뛰어올랐다.

지은희(32·한화큐셀)는 2언더파 214타로 공동 18위, 강혜지(28)는 나란히 1언더파 215타를 마크하면서 공동 23위를 기록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