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BC 헤리티지 ‘연장 준우승’ 김시우, 퍼팅에 울었다

0
201804160829509552.jpg

김시우. /뉴스1 DB© News1 이석형 기자

18번홀 우승 퍼팅 놓치고 연장에서 고다이라에게 패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김시우(23·CJ대한통운)가 퍼팅에 울었다.

김시우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힐튼헤드의 하버타운 골프링크스(파 71·7081야드)에서 열린 RBC 헤리티지(총 상금 670만 달러) 오픈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3개로 이븐파 71타를 적어냈다.

중간합계 12언더파 272타를 기록한 김시우는 고다이라 사토시(일본)와 동률을 이뤄 연장전을 치렀지만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김시우의 시즌 첫 승과 통산 3승은 다음으로 미뤄졌다.

김시우에게도 우승 기회가 있었다. 전반 9개 홀을 마친 김시우의 순위는 단독 선두였다. 2번 홀(파5)과 5번 홀(파5), 9번 홀(파4)에서 연거푸 버디를 낚아 3라운드까지 선두였던 폴터를 한 타 차로 제친 것.

그러나 후반 들어 김시우가 흔들리는 사이 고다이라가 무서운 기세로 따라붙었다. 15번 홀에서는 두 선수의 타수는 같아졌다. 김시우가 보기를 범한 반면 고다이라는 버디를 낚았다.

김시우에게는 한 번 더 기회가 주어졌다. 마지막 18번 홀. 고다이라가 파에 그친 상황에서 김시우가 우승 퍼팅에 나섰다. 2미터가 조금 넘는 거리의 짧은 퍼팅. 그러나 김시우의 공은 홀컵을 비켜났다.

결국 승부는 연장전에 접어들었다. 연장 들어서도 김시우는 불안한 퍼팅으로 고다이라에게 우승을 내줬다.

경기를 마친 김시우는 현지 인터뷰에서 "어제까지도 퍼팅이 잘 안됐다"며 "오늘은 전반까지 (퍼팅이) 생각대로 됐지만 후반에 잘 안됐고 긴장감도 몰려왔다"고 스스로 퍼팅 실수를 준우승 이유로 꼽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