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K’ 커쇼, 시즌 첫 승…다저스 애리조나전 11연패 탈출

0
201804161158018524.jpg

LA다저스의 좌완 선발 클레이튼 커쇼가 16일(한국시간) 시즌 첫 승을 거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서 투구하고 있다. ©AFP=News1

(서울=뉴스1 ) 박주평 기자 = LA다저스의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가 마침내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커쇼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 선발로 나와 7이닝 2피안타 1실점 12탈삼진 완벽투를 선보였다.

지난 3경기에서 평균자책점 1점대에도 불구하고 승운이 따르지 않았던 커쇼는 2패 후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그리고 커쇼의 호투에 힘입은 다저스는 시즌 3연패를 끊는 동시에 애리조나전 11연패를 탈출했다.

커쇼는 이번 시즌 최다 탈삼진(12개)을 기록하는 등 압도적인 구위를 뽐냈다. 1회부터 6회까지 매 이닝 삼진 2개를 잡아냈다. 7회 선두 타자로 나선 폴 골드슈미트에게 허용한 홈런이 유일한 실점이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1.73을 찍었다.

다저스 타선은 모처럼 활발한 공격으로 커쇼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8안타와 7볼넷을 묶어 7점을 뽑아냈다. 1번 크리스 테일러가 5타수 2안타(1홈런) 3타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야시엘 푸이그도 2타점 적시타를 치며 승리에 기여했다.

반면 애리조나 선발 잭 고들리는 4이닝 5피안타 4탈삼진 6볼넷 6실점(5자책)으로 부진하며 시즌 첫 패(2승)를 떠안았다. 애리조나 타선은 커쇼에게 꽁꽁 묶이며 4안타 2득점에 그쳤다.

다저스는 2회부터 5회까지 매번 득점하며 일찌감치 승기를 가져왔다. 2회말 1사에서 푸이그가 유격수 실책으로 출루했고, 두 타자가 연속 볼넷으로 걸어 나가며 1사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때 8번 키케 에르난데스가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았다. 커쇼가 땅볼로 물러나며 추가득점은 없었다.

3회말에는 푸이그가 1사 만루에서 결승타를 쳐냈다. 고들리의 5구째 싱커를 받아쳐 좌전 안타로 2타점을 올렸다. 이후 연속 볼넷을 얻어내며 1점을 더 추가했다.

다저스는 크리스 테일러가 4회 솔로홈런, 5회 2타점 2루타를 기록하며 7-0으로 앞서갔다. 7회초 골드슈미트의 솔로 홈런과 9회초 케텔 마르테의 1타점 적시타로 실점했지만 승패에는 영향을 미치지 못했고 결국 7-2로 이겼다.

시즌 3연패와 애리조나전 11연패를 탈출한 다저스는 5승9패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최하위를 유지했다. 애리조나는 11승4패로 서부지구 1위를 지켰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