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김희원 “‘아저씨’ 꼬리표? 기억해주면 행복”

0
201804161215247224.jpg

오아시스이엔티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김희원이 ‘아저씨’가 여전히 자신의 꼬리표가 되는 것에 대한 부담감에 대해 "기억해주시면 행복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원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영화 ‘아저씨’ 후에 난리나겠다 했는데 저도 그런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더라"고 말했다.

순하고 착한 역할을 못하는 것에 대해 "지금 ‘아저씨’에 대한 기억이 너무 세니까 다른 것이 묻힌다. 그리고 아직도 많은 분들이 ‘방탄유리’ 대사를 기억하신다. 아직도 댓글을 보면 다른 영화를 했는데 영화의 명대사로 ‘방탄유리’ 대사를 써놓으신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저씨’가 꼬리표로 느껴질 때가 없느냐는 말에는 "그런 생각이 들었다. ‘언제까지 방탄 유리냐’ 할 때도 있었다. 그런데 지금은 계속돼도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어떤 이유라도 저를 기억해주시는 자체가 행복한 일이라고 한 번 더 생각하니까, 어쨌든 나를 좋아해주시고 기억해주시는 게 맞지 않나. ‘아저씨’가 됐든, 다른 영화가 더 이슈가 되든. 저를 기억해주시는 거 좋아해주시는 자체가 행복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김희원은 영화 ‘나를 기억해'(이한욱 감독)에서 의문의 사건에 맞닥뜨린 교사 서린을 돕는 전직 형사 국철을 연기했다. ‘나를 기억해’는 의문의 연쇄 범죄에 휘말린 교사 서린과 전직 형사 국철이 사건의 실체와 정체불명의 범인 ‘마스터’를 추적하는 과정을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다. 오는 19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