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통의동서 조선시대 왕비가 사용한 내교인 나왔다

0
201804161526220123.jpg

서울특별시 종로구 통의동 70번지 발굴현장. 이하 문화재청 제공

201804161526230343.jpg

동물 형상의 소내교인(왼쪽)과 내교인. 문화재청 제공

201804161526237074.jpg

인면엔 내교라는 글자가 전서체로 새겨져 있다.

201804161526231534.jpg

© News1

(서울=뉴스1) 윤슬빈 기자 = 서울 종로 통의동 70번지 유적 발굴조사 중 조선시대 왕비의 인장인 ‘내교인’ 2과가 발견됐다.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지난 1월16일부터 (재)수도문물연구원이 발굴조사 중인 ‘서울 종로구 통의동 70번지 유적’에서 조선 시대 왕비의 인장인 내교인(內敎印) 2과(顆, 내교인 1과, 소내교인 1과)가 출토됐다고 16일 밝혔다.

현재까지 알려진 내교인은 국립고궁박물관에 소장 중인 2과가 전부로, 발굴조사 중에 내교인이 출토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 주목된다.

이번에 출토된 ‘내교인'(너비 4cm×4cm, 높이 5.5cm)은 2단으로 구성된 정사각형의 인신(印身) 위에 뒷다리는 구부리고 앞다리는 곧게 펴 정면을 보고 있는 동물(‘충견'(忠犬) 추정)형상의 인뉴(印紐, 손잡이)가 있다. 위로 솟은 꼬리와 목까지 늘어진 귀엔 세밀한 선으로 세부묘사가 돼있다.

이 내교인보다 다소 크기가 작은 ‘소내교인'(2cm×2cm에 높이 2.9cm)도 같은 형상인데, 동물의 고개는 정면이 아닌 약간 위를 향한 모습이다.

인장들의 인면(印面)에는 각각 ‘내교'(內敎)라는 글자가 전서체로 새겨져 있는데, 조선왕조실록 영조 14년(1761년)의 기록을 통해 조선 시대 왕비가 사용한 도장임을 알 수 있다.

또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에서 소장 중인 ‘명례궁봉하책'(明禮宮捧下冊)과 ‘명례궁상하책'(明禮宮上下冊)엔 왕실재산을 관리했던 명례궁에서 관리하는 물품의 종류, 지출내용들이 기록돼 있다.

이러한 기록이 적힌 본문에 먹으로 찍힌 ‘내교인’이라는 글자가 있어, 이를 통해 명례궁의 지출에 대한 검수가 왕비전에 의해 이루어졌음을 짐작할 수 있다.

이번 내교인 2과가 발굴된 지역은 경복궁의 서문인 영추문(迎秋門) 서쪽으로, 주변에는 조선 시대 관청인 사재감(司宰監) 터와 21대 왕 영조의 사가였던 창의궁(彰義宮) 터가 인접해있다. 조사 결과, 조선 시대부터 근대기에 걸친 건물지 관련 유구 20여 개소와 도자기 조각, 기와 조각 등의 유물들도 확인됐다.

문화재청은 "출토된 내교인장은 앞으로 국립고궁박물관으로 이관해 보존처리와 분석과정을 거쳐 유물의 성분과 주조기법 등에 대한 더욱 정밀한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이로써 조선 시대 후기부터 대한제국기의 왕실(황실)에서 사용된 인장을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발굴조사 성과는 17일 오후 4시 30분부터 현장 설명회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