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소설’ 조은지 “악역, 뉴스에 나오는 몇몇 분 참고” 너스레

0
201804161624337413.jpg

배우 조은지가 16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살인소설'(감독 김진묵)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박소를 치고 있다. ‘살인소설’은 지방선거 시장 후보로 인생 최고의 순간을 맞은 경석(오만석 분)이 유력 정치인인 장인의 비자금을 숨기러 들른 별장에서 수상한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조은지가 악역을 연기한 것에 대해 "뉴스에 나오는 몇몇 분을 참고했다"고 말했다.

조은지는 16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단로 동대문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살인소설'(김진묵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악역을 맡은 것에 대해 "처음 시나리오 볼 때부터 굉장히 악역으로 보일 수밖에 없는 캐릭터였고, 처음에 봤을 때 별 고민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매력적이거나 그런 부분보다 전체 시나리오 안에서 그 캐릭터가 이야기하고자 하는 게 분명했기 때문에 (출연했다)"고 했다.

또 "악역을 안 해본 건 아닌데 이번 악역이 너무 세다 보니까, 그런 부분에서는 제가 크게 저의 성향에서 보여지는 것보다는 사실 근 몇년간 언론, 뉴스를 통해 봤던 몇몇의 분을 참고로 봤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살리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살인소설’은 유력한 차기 시장후보로 지명된 남자가 우연히 ‘의문의 남자’를 만나면서 누군가 설계한 함정에 빠져 겪게 되는 충격적인 24시간을 그린 스릴러 영화다.

지현우는 극중 선악의 경계를 알 수 없는 의문의 소설가 김순태 역을 맡았다.

또 오만석이 야망과 위선으로 뭉친 차세대 정치인 이경석 역을 맡았으며 이은우가 경석의 애인 이지영, 조은지가 경석의 부인 염지은 역을, 김학철이 이경석의 장인이자 유력 국회의원 염의원 역을 맡았다. 오는 25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