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소설’ 오만석 “지현우, 대본 녹음해 늘 듣더라”

0

201804161629023588.jpg

‘살인소설’ 오만석이 지현우의 연기 열정에 대해 칭찬했다.

16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는 영화 ‘살인소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지현우, 오만석, 이은우, 김학철, 조은지 그리고 김진묵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오만석은 "(지)현우는 극 중 소설가처럼 정말 촬영장 현장에서 배회했는데 저는 다른 촬영으로 왔다갔다 했는데 오히려 그런 상황이 진짜 영화 속 상황과 캐릭터와 설정과 비슷하게 유지됐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현우는 워낙에 대본을 늘 녹음해 이어폰에 꽂고 다니더라. 워낙 대본 전체를 외우고 있어서 제가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감탄했다.

‘살인소설’은 보궐선거 시장 후보로 지명되며 인생 최고의 순간을 맞은 경석(오만석 분)이 유력 정치인인 장인의 비자금을 숨기러 들른 별장에서 수상한 청년 순태(지현우 분)를 만나면서 충격적인 사건에 휘말리는 서스펜스 스릴러다. 오는 25일 개봉 예정.

/uu84_star@fnnews.com fn스타 유수경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