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소설’ 오만석 “지현우, 대본 녹취해 입에 달고 산다” 칭찬

0
201804161631393817.jpg

배우 오만석이 16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살인소설'(감독 김진묵)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살인소설’은 지방선거 시장 후보로 인생 최고의 순간을 맞은 경석(오만석 분)이 유력 정치인인 장인의 비자금을 숨기러 들른 별장에서 수상한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오만석이 지현우를 칭찬했다.

오만석은 16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단로 동대문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살인소설'(김진묵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지현우와의 호흡에 대해 "지현우가 이번 영화를 준비하면서 촬영장을 떠나지 않고 있었다. 그 일대를 실제 극중 그 지역에 살고 있는 소설가처럼 생활 패턴도 거기 맞춰 살았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다른 촬영, 매주 하는 연예 프로그램 뿐 아니라 다른 준비하는 것도 있어서 실제 많이 왔다갔다 했다. 영화 속 인물과 비슷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현우는 항상 붙박이로 촬영장에 있었고, 워낙 대본이나 이런 것을 녹음해 이어폰으로 듣고, 입에 달고 다닌다. 그래서 (연기할 때) 아주 편하게 도움을 많이 받았다. 대본 전체를 꿰고 있었다"고 지현우를 칭찬했다.

‘살인소설’은 유력한 차기 시장후보로 지명된 남자가 우연히 ‘의문의 남자’를 만나면서 누군가 설계한 함정에 빠져 겪게 되는 충격적인 24시간을 그린 스릴러 영화다.

지현우는 극중 선악의 경계를 알 수 없는 의문의 소설가 김순태 역을 맡았다.

또 오만석이 야망과 위선으로 뭉친 차세대 정치인 이경석 역을 맡았으며 이은우가 경석의 애인 이지영, 조은지가 경석의 부인 염지은 역을, 김학철이 이경석의 장인이자 유력 국회의원 염의원 역을 맡았다. 오는 25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