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JK “드렁큰타이거 마지막 앨범, 끝 아닌 새 시작”

0
201804161701566482.jpg

©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타이거JK가 드렁큰타이거 마지막 음반을 준비하는 소감과 더불어 팬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그는 지난 13일 선공개곡 ‘YET’ 발표를 시작으로 한 드렁큰타이거의 기념비적인 정규 10집을 준비 중이다.

타이거JK는 16일 소속사를 통해 "드렁큰타이거 정규 앨범 작업을 위해 프로듀서 랍티미스트와 150곡 정도를 만든 상태이며 작업은 지금도 현재 진행형이다. 원래 4년 전에 내기로 했던 앨범인데, 이런 저런 개인적인 사정으로 그동안의 곡들을 삭제하고 다시 작업을 시작했다"고 소개했다.

타이거JK는 현재 작업 중인 10집을 마지막으로 ‘드렁큰타이거’란 팀명은 더 이상 쓰지 않기로 했다. 그는 요즘 힙합씬의 패러다임과 더불어 드렁큰타이거 음악 정체성에 따른 선택이라며 생각을 전했다. 그런 의미에서 선공개곡 ‘YET’은 철저히 드렁큰타이거의 팬들, 그리고 꾸준히 응원을 보내준 마니아층을 위해 만들어진 트랙이다.

타이거JK는 "드렁큰타이거는 데뷔 당시부터 비주류 음악의 대표라는 자긍심과 그런 오기로 새로운 소리나 표현에 다양한 시도를 많이 할 수 있었다. 유행을 함께 만드는 멋과 맛. 차트를 무시하는 용기에 같이 느끼는 희열. 차트에는 찾아볼 수 없지만 CD 가게에는 줄서 있는 팬들과의 만남, 이제는 차트에 오르지 못하면 존재하지 않고, 또 순위 만으로 음악이 판단되고, 혼을 쏟아 담아 만들어 낸 곡들이 일주일 후면 수명이 끝나버린다. 이런 곡들은 오리지날리티로 한 아티스트의 색깔로 인정 못받고, 유행을 이해 못하는 옛 음악으로 곡의 수명이 끝나는 게 흔한 시대가 온것 같다. 물론 제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얘기다"라고 아쉬운 마음을 표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드렁큰타이거란 이름으로 드렁큰타이거의 색깔을 고집하는 곡들 내는 건 더 이상 제 음악의 오리지날리티를 고집하기 어렵고, 또 이미 디지털화된 음악시장에서, 현실상 드렁큰타이거표의 음악으로 업으로 살아가기는 힘든 시대에 들어섰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그동안 아내 윤미래, 래퍼 비지와 함께 꾸린 그룹 MFBTY는 물론, 소속사 필굿뮤직과 굿라이프의 수장으로 활동해온 타이거JK는 올해 드렁큰타이거의 멤버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드렁큰타이거란 이름이 한국힙합사에 묵직한 의미를 갖는 만큼, 타이거JK 역시 힙합 음악에 대한 진정성과 책임감을 담은 마지막 음반을 작업 중이다.

그는 "음악을 그만 두겠다는 의미는 아니기 때문에, 드렁큰타이거 마지막 음반에 대한 소회를 말하는건 너무 민망한 것 같다. 지금은 국내 뿐 아니라 세계에서도 가장 빠르고 크게 성장한 문화의 시작점에서 함께 했다는게 신기할 뿐이다. 예전에는 그저 표현하고 싶다"고 말했다.

타이거JK는 그간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난 널 원해’, ‘위대한 탄생’, ‘하나하면 너와 나’ 등 드렁큰타이거의 히트곡을 발표하며 국내 힙합씬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5집 활동 이후 DJ샤인이 탈퇴한 뒤 타이거JK 홀로 활동했으며 ‘소외된 모두, 왼발을 한 보 앞으로!’, ‘심의에 안 걸리는 사랑노래’ ‘몬스터(Monster)’를 연달아 히트시켰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