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균상 소신 일침…”가슴 아프지 않은 죽음 없다”

0
201804171115292759.jpg

윤균상 SNS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배우 윤균상의 일침이 화제다.

16일 배우 윤균상은 자신의 SNS에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일침이 담긴 글을 게재했다.

윤균상은 자신의 SNS에 "#416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해시태그와 노란리본 이미지를 올렸다. 또 "노란리본은 정치가 아닙니다. 시비가 걸고 싶으시면 얼굴 보고 시비 걸어보시든가"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먼저 쓴 글을 수정한 윤균상은 "글쓰는 재주가 없어 오해를 하시는 분이 계시네요. 매해 사진을 올리고 글을 쓰면 참 다양한 청치적 색을 띠고 따지고 들고 혹은 이유없이 욕도 하고 리본 배지를 달고 택시를 탔다가 갑자기 욕도 듣고 했더랬죠"라고 자신이 작성했던 글에 담긴 뜻을 밝혔다.

이어 윤균상은 "오늘은 날이 날인 만큼 순수하게 추모하는 마음을 정치적 색 없이 바라봐 주셨으면 한 글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윤균상은 지난해 4월 16일에도 세월호 노란리본과 함께 유가족을 애도하는 글을 올렸다.

한편 윤균상뿐만 아니라 정우성, 유아인, 김미화, 윤현민, 공승연 등 많은 연예인들도 자신의 SNS를 통해 노란리본 이미지, ‘세월호 4주기 잊지 않겠습니다’ 등의 글로 유가족들을 애도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