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사랑해’ 이동하, 이성열에 김대표 증거 건네…”도와달라”

0
201804162051101606.jpg

KBS 1TV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미워도 사랑해’ 이동하가 이성렬에게 김대표 관련 증거를 넘겼다.

16일 방송한 KBS 1TV 일일 드라마 ‘미워도 사랑해’에서 홍석표가 기자회견을 연다는 소식에 김대표이 먼저 선수쳤다.

홍석표에 관한 정보를 언론에 먼저 흘린 것. 기자회견을 하루 앞두고 홍석표는 기자들의 질문 공세를 받았다. 김대표의 계획을 눈치 챈 홍석표는 일부러 공황장애 증상이 있는 척 했다.

정근섭(이병준)은 딸 정인우(한혜린)을 이용한 김대표을 만나 따지러갔다. 김대표는 "그쪽이나 조용히 사회봉사나 하시죠. 그게 딸을 위한 길이다"라고 대꾸했다. 자꾸 그러면 아래층으로 가겠다는 정근섭의 말에 김사장은 당황하는 표정을 지었다.

변부식(이동하)은 홍석표에게 김대표 증거자료가 담긴 USB를 건넸다. 또 더 결정적인 증거를 잡도록 도와달라고 했다.

장정숙(박명신)의 부탁을 받은 변부식은 정인우(한혜린)을 만났다. 변부식은 "답답하거나 하고 싶은 말 있으면 언제든지 와. 네 얘기 들어줄게"라고 했지만 정인우는 아무런 대꾸도 하지 않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