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라비·엔 “앨범에 자작곡 수록 어려워, 깐깐하다”

0
201804171637187996.jpg

빅스가 17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세 번째 정규앨범 ‘오드빅스(EAU DE VIXX)’ 발매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켄, 레오, 엔, 홍빈, 혁, 라비. 2018.4.17./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빅스 라비와 엔이 앨범에 자작곡 수록이 어렵다고 입을 모았다.

17일 오후 서울 광진구 구천면로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빅스 정규 3집 ‘오 드 빅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라비는 다섯 번째 트랙 ‘서클’을 직접 소개했다.

라비는 "이 곡은 내가 작업한 곡이다. 사실 빅스 앨범에 자작곡을 넣기가 어렵다. 거절당하기도 하는데 이번에 감사하게도 멤버들이 노력을 해준 덕분에 많이 수록됐다"고 말했다. 이에 엔도 "깐깐하다"라고 공감했다.

또한 라비는 ‘서클’에 대해 "이 곡은 빅스를 생각 안 하려고 하면서 만든 곡이다. 세련된 곡을 만들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빅스는 약 2년 6개월 여 만에 정규 3집 ‘오 드 빅스’로 컴백했다. 빅스만의 향을 담은 이번 앨범에서 멤버들은 조향사로 변신해 대중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타이틀곡 ‘향’은 예술적이고 매혹적인 사운드를 담아낸 곡으로 향기에 대한 광적인 집착을 섬세하게 표현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한편 빅스는 17일 오후 6시 정규 3집 ‘오 드 빅스’에 수록된 전곡을 각종 음원사이트에 공개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