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라비 “정규 3집, 자작곡 많이 수록… 음악성↑”

0
201804171641432669.jpg

빅스 라비가 17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세 번째 정규앨범 ‘오드빅스(EAU DE VIXX)’ 발매 쇼케이스에 참석해 신곡을 선보이고 있다. 2018.4.17./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빅스 라비가 새로운 앨범은 음악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17일 오후 서울 광진구 구천면로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빅스 정규 3집 ‘오 드 빅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라비는 이전 앨범과 정규 3집의 차별화된 점에 대해 설명했다.

라비는 "이번 앨범에서 차별화된 점은 우리의 색깔과 음악성을 담았다는 거다. 또 자작곡이 수록됐고, 장르적으로도 시도하지 않았던 걸 해본 게 큰 차이점이 아닌가 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빅스는 약 2년 6개월 여 만에 정규 3집 ‘오 드 빅스’로 컴백했다. 빅스만의 향을 담은 이번 앨범에서 멤버들은 조향사로 변신해 대중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타이틀곡 ‘향’은 예술적이고 매혹적인 사운드를 담아낸 곡으로 향기에 대한 광적인 집착을 섬세하게 표현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한편 빅스는 17일 오후 6시 정규 3집 ‘오 드 빅스’에 수록된 전곡을 각종 음원사이트에 공개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