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수지 양측 “SBS ‘인천공항 사람들’ 제안만 받았다” (공식)

0
201804191037336321.jpg

배우 박보검과 수지가 한 작품에서 만날까.

박보검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19일 fn스타에 "SBS 새 드라마 ‘인천공항 사람들’은 제안 받은 작품 중 하나"라고 말했다.

수지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 또한 "’인천공항 사람들’은 제안 받은 작품 중 하나다. 출연 여부 등은 결정된 바 없다"고 전했다.

이날 앞서 한 매체는 박보검, 수지가 강은경 작가, 신우철 PD가 의기투합한 ‘인천공항 사람들’ 남녀 주인공 물망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한편 박보검은 KBS2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이후 연기 활동 공백기를 갖고 있다. 최근 JTBC 예능 ‘효리네 민박 2’에 직원으로 출연했다.

수지는 지난해 SBS 사전제작 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통해 연기대상 최우수연기상을 거머쥐었다. 올해 초에는 솔로 앨범을 발표했다.

/hostory_star@fnnews.com fn스타 이호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