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오의 희망곡’ 이덕화 “소속사 대표 子, 라디오 출연 권유”

0
201804191330329761.jpg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이덕화가 라디오 출연 이유를 밝혔다.

19일 낮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오의 희망곡’) 코너 선생님을 모십니다에는 배우 이덕화가 출연했다.

이날 이덕화는 "오늘 라디오에 나온다고 해서 가발을 쓰고 왔다. 옷은 낚시복인데 머리는 가발이다"라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정오의 희망곡’이 인기라고 들었다. 아들이 나가라고 하더라. 아들이 소속사 사장이다"라 했고, 김신영은 "대표가 나가라고 하면 나가야 한다. 집에선 아들이지만 밖에선 수뇌부"라고 해 이덕화의 공감을 샀다.

한편 이덕화는 현재 SBS ‘착한마녀전’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으며, 채널A ‘도시어부’에서 낚시꾼 캐릭터로 활약하고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