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남자오수’ 강태오 “핑크빛 설렘 간직…행복했던 시간”

0
201804241050222260.jpg

판타지오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강태오가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는 OCN 월화 로맨스 ‘그남자 오수’의 대본 인증 사진과 함께 종영 소감을 밝혔다

24일 오전 판타지오 공식 SNS 채널에는 ‘그남자 오수’ 마지막 회 대본을 들고 있는 강태오의 모습과 함께 종영 소감이 게재됐다.

강태오는 “추운 겨울 촬영을 시작했던 ‘그남자 오수’가 어느덧 따뜻한 봄이 되어 종영을 앞두고 있다” 며 “긴 시간 동안 진우를 사랑해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드린다. 진우와 함께 저도 핑크빛 설렘을 간직할 수 있어 행복했던 시간이었다”고 고마운 마음을 먼저 전했다.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 분들 및 동료 배우분들 정말 수고 많으셨다. 함께해서 더욱 즐거웠던 촬영 현장이었다”며 “이제는 분신 같았던 다정한 진우를 떠나보내야 할 때가 온 것 같아 아쉬움이 남지만 앞으로 더 발전된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 하겠으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리겠다”고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다. 이어 “오늘 ‘그남자 오수’ 마지막 회도 놓치지 마세요!” 라고 마지막 회 본방 사수 독려 메시지를 덧붙이는 깜짝 센스를 발휘했다.

강태오는 ‘그남자 오수’에서 첫사랑 김소은과 재회 후 그녀에게 무한한 사랑뿐만 아니라 뒤에서 조심스럽게 보살펴 주는 ‘키다리 남사친’ 김진우로 열연하며 첫 등장과 동시에 이목을 집중시켰다. 감출 수 없는 사랑에 빠진 남자의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해낸 강태오의 안정적인 연기력, 부드러운 눈빛은 김진우를 더욱 매력적이고 입체적인 인물로 완성해 여심을 사로잡았다.

또한 드라마가 진행되면서 짝사랑의 아픔을 연기하는 강태오의 처연한 눈빛과 섬세한 연기는 극 중 김진우가 겪고 있을 내면의 아픔을 고스란히 드러내며 시청자들을 몰입시켰고, 사랑에 아파하는 모습은 여성들의 모성애를 자극해 실연의 슬픔도 ‘심쿵’하게 만들며 시선을 뗄 수 없게 했다. 특히 강태오는 사랑에 빠진 셀렘부터 실연의 아픔까지 극 중 김진우의 감정 변화를 세심하고 밀도 있게 표현해내며 안정적인 연기력과 존재감을 입증했다.

한편 강태오는 누구보다 바쁜 2018년을 시작했다. 드라마 ‘쇼트’를 통해 열혈 청춘 강호영 역으로 분하며 건강한 에너지를 안방극장에 전파한 그는 ‘그남자 오수’에서 여심을 자극하는 키다리 남사친으로 부드러운 매력을 발산하며 시선을 모았다. 이어 지성, 조승우, 김성균 등과 함께 촬영한 영화 ‘명당’의 개봉을 앞두고 있는 그의 2018년은 누구보다 바쁠 것으로 예상된다.

‘키다리 남사친’으로 여심을 사로 잡으며 열연을 펼친 강태오가 출연한 ‘그남자 오수’는 이날 밤 9시 16회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