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7G 연속 안타, 타율은 소폭 하락 ‘0.289’

0
201509161104241653.jpg

강정호 7G 연속 안타

강정호(28·피츠버그)가 7G 연속 안타가 화제다.

강정호는 16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2015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 4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장,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강정호는 지난 8일 신시내티전부터 7경기 연속 안타에 성공했다. 하지만 타율은 0.290에서 0.289로 소폭 하락했다.

강정호는 1회말 무사 1, 2루 찬스를 맞이했다. 하지만 1루수 플라이에 그쳐 아쉬움을 남겼다.

3회말에도 삼진에 그친 강정호는 5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8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우전 안타를 쳐냈다. 이후 상대 투수의 폭투로 2루까지 진루했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에는 실패했다.

강정호는 7회말 마지막 타석에서는 유격수 직선타로 물러났다.

한편 피츠버그는 5-4로 승리했다. 4연승을 달린 피츠버그는 87승 56패(내셔널리그 중부지구 2위)가 되면서 선두 세인트루이스(89승 54패)와의 승차를 2경기로 좁혔다.

/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