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권율 “마동석·윤계상 부럽지만…연애보다 일”

0
201804271106485453.jpg

워너브라더스 코리아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권율이 친한 형들인 마동석, 윤계상의 공개 열애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권율은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일 때문에 연애를 하지 않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해 "그런 것은 아니지만 일을 하다 보니까 그렇다"고 밝혔다.

이어 "나도 연애를 해야한다는 생각이 들 때도 있다. 그런 틈이 거의 비집고 들어올 수없을 만큼 그런 생각을 하고 있어서 아직은 더 스릴러, 액션, 누아르 등 연기 욕심이 많다보니까, 그 욕심들을 빨리 하고 싶다는 생각이 강하다"라고 했다.

또 ‘마동석, 윤계상의 공개 연애가 부럽느냐’는 말에 "나는 부침의 시간이 있었다는 생각이 든다. 27살 28살에 데뷔해서 ‘명량’ 만나기 전에도 감사한 필모그래피고 작품이지만, ‘명량’ 전까지 일을 너무 하고 싶어도 할 수 없었던 시간이 많았다"며 "지금 나에게 조금이라도 기회가 전보다 주어지는 시간이 있을 때 그것에 더 욕심을 부리고 싶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러면서 "형님들은 그 전부터 20대 30대 때 너무 열심히 사셨고, 나이가 형님들이니까 자연스러운 사회 구성원으로서의 시간을 거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연기를 하고 싶었던 간절한 시간이 컸기 때문에 지금 저에게 주어진 상황에 조금더 일 욕심이 나는 거 같다"고 알렸다.

권율은 ‘챔피언'(김용완 감독)에서 마음보다 잔머리가 먼저 도는 스포츠 에이전트 진기 역을 맡았다.

‘챔피언’은 한때 팔씨름 세계 챔피언을 꿈꿨지만 지금은 클럽에서 일하는 마크(마동석 분)가 자칭 최고의 스포츠 에이전트 진기(권율 분)를 만나 한국에서 팔씨름 대회를 준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5월 1일 개봉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