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토론토전 4타수 무안타 침묵…오승환 휴식

0
201804300741480269.jpg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뉴스1 DB © AFP=News1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와 오승환(36·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맞대결이 또 한번 무산됐다.

추신수는 30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토론토와의 경기에서 2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전날 3안타 경기를 펼쳤던 추신수는 하루 만에 무안타로 침묵했다. 타율은 종전 0.250에서 0.241(112타수 27안타)로 소폭 하락했다.

추신수는 1회초 무사 2루에서 첫 타석에 들어섰지만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1-2로 밀리던 3회초 1사 2루에서도 추신수는 2루 땅볼을 때리는 데 그쳤다.

이후에도 추신수의 침묵이 이어졌다. 추신수는 1-4로 뒤진 6회초 무사 2루에서 3번째 타석에 들어섰지만 이번에는 포수 땅볼로 돌아섰다.

스코어가 2-7까지 벌어진 9회초. 추신수는 마지막 타석에 들어섰다. 선두타자로 나온 추신수는 이번에도 포수 땅볼을 때리면서 더그아웃으로 돌아갔다. 텍사스도 점수를 만회하지 못하고 그대로 패했다.

3연승의 기세가 꺾인 텍사스는 11승18패가 됐다. 4연패에서 벗어난 토론토는 15승12패를 마크했다.

한편 오승환은 이날 휴식을 취했다. 이번 시즌 오승환은 13경기에 나와 패전 없이 1승 1세이브 평균자책점 2.38(11⅓이닝 3자책)을 기록하고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