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리그 4월 MVP 후보에 후랭코프·소사·양의지·최정·유한준

0
201804301446009122.jpg

© News1

201804301446017856.jpg

(KBO제공). © News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한국프로야구 4월 MVP 후보가 5명으로 추려졌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다음 달 5일까지 팬 투표를 진행하고 같은 달 7일 MVP를 최종 발표할 예정이다.

KBO는 30일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개막 이후 4월 한 달간 최고의 활약을 펼친 MVP 후보로 후랭코프·헨리 소사·양의지·최정·유한준 등 5명을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투수 부문에선 두산 베어스 후랭코프와 LG 트윈스 소사가 후보로 올랐다. 후랭코프는 개막 이후 4월까지 6경기에 선발 출장해 5연승 무패 행진을 기록하고 다승 부문 단독 1위에 올라있다. 34이닝 동안 7실점 평균자책점 1.85를 기록했다.

소사는 6경기에 출장해 3승을 거뒀고 41이닝을 단 8실점으로 막았다. 평균자책점은 0.88로 규정 이닝 이상 투구한 투수 중 유일한 0점대 평균자책점이다.

타자로는 두산 양의지, SK 최정, KT 유한준이 꼽혔다. 양의지는 개막 이후 전 경기(30경기)에 출장해 94타수 38안타 타율 0.404로 2위, 출루율(0.491) 부문에서는 1위를 기록했다.

최정은 29경기에서 13홈런을 터뜨리며 홈런 부문 단독 선두에 올랐다. 홈런 외에도 득점(29) 1위, 타점(30) 2위, 장타율(0.673) 4위 등 타격 전반에 걸쳐 상위권을 지켰다.

유한준은 29경기 출전해 103타수 46안타를 기록했다. 타율(0.447)과 안타, 장타율(0.757), 출루율(0.491) 등 무려 4개 부문에서 1위를 기록했다. 타율은 지난 19일 4할대로 올라선 이후 현재까지 유지하고 있다.

월간 MVP는 한국야구기자회 기자단 투표와 야구팬 투표 비중을 50%씩 합산해 최종 선정한다. 팬 투표는 이날(30일) 오후 8시부터 5월5일 자정까지 진행되며 MVP 주인공은 5월7일 발표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