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자진 강판 이유, 왼쪽 ‘사타구니 부상’

0
201805031342477305.jpg

류현진(LA 다저스)이 3일(한국시간) 미국 피닉스주 애리조나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2회말 부상으로 자진 강판하고 있다. © AFP=News1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류현진(31·LA 다저스)의 갑작스러운 자진 강판 이유는 왼쪽 사타구니 부상인 것으로 드러났다.

류현진은 3일(한국시간) 미국 피닉스주 애리조나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애리조나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1⅓이닝 1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1회말 볼넷 1개, 안타 1개로 내준 2사 1,3루 위기를 실점없이 넘긴 류현진은 2회말 투구 중 갑자기 통증을 호소, 스스로 마운드를 내려갔다. 선두타자 케텔 마르테를 1루수 땅볼로 잡아내 좋은 흐름을 이어갔으나 데븐 마레로에게 2구째를 던진 뒤 표정이 일그러졌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통역과 함께 마운드를 방문했지만 류현진은 다리를 옆으로 벌리고 스트레칭을 해본 뒤 투구가 어렵다는 의사를 표시했다. 다저스는 어쩔 수 없이 페드로 바에즈를 구원 등판시켜 불펜을 가동했다.

다저스의 공식 발표에 따르면 류현진의 부상 부위는 왼쪽 사타구니(Groin) 근육이다. 부상의 정도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