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록 졌지만 27년 만에 재현된 탁구 단일팀…코리아는 하나였다

0
201805042045054631.jpg

4일(현지시간) 스웨덴 할름스타드에서 열린 세계탁구선수권 여자 단체전 일본과의 준결승전에서 안재형 감독(왼쪽 첫번째)과 김진명 북한 감독(두번째)을 비롯한 단일팀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이 박수를 치며 응원하고 있다. © AFP=뉴스1

201805042045059585.jpg

안재형 한국 감독(가운데)과 김진명 북한 감독(오른쪽)이 4일 스웨덴 할름스타드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8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단체전 여자 준결승전에서 전지희에게 지시를 내리고 있다. © AFP=News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비록 일본에 패했지만 27년 만에 손을 맞잡은 남북 탁구는 경기장 안팎에서 하나 된, 훈훈한 모습을 보여줬다.

‘남북 단일팀’ 코리아는 4일(한국시간) 스웨덴 할름스타드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8 세계탁구선수권대회(단체전) 여자부 준결승전에서 0-3으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코리아는 결승 진출이 좌절되면서 지난 1991년 일본 지바 대회 때 이뤘던 정상 등극을 재현하는데 실패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 8강전을 앞두고 극적으로 단일팀을 이룬 남북 탁구는 경기장 안팎에서 하나 된 모습을 보이면서 전 세계에 큰 울림을 줬다.

이번 대회에서 단일팀은 예정에 없던 일이었다. 27년 전 확실한 준비를 통해 대회에 나섰던 것과 달랐다. 지난 3일 8강전을 앞두고 남과 북은 단일팀을 구성하기로 전격 합의, 경기없이 4강에 직행했다. 시간이 없어 단일팀은 기존에 입던 유니폼을 각자 착용하고 경기에 나섰을 정도였다.

하지만 단일팀 코리아는 하나였다. 경기에 투입된 한국의 전지희, 양하은, 북한의 김송이는 물론이고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보는 남북 선수들 모두 동료에게 힘을 불어 넣기 위해 박수와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나란히 벤치에 자리한 안재형 한국 감독과 김진명 북한 감독도 함께 선수들을 독려하면서 경기를 풀어갔다. 안재형 감독은 김송이에게, 김진명 감독은 전지희, 양하은에게 작전 지시를 하는 모습이 중계화면을 통해 전해지기도 했다.

남북의 하나된 모습은 경기장에서만 나타나지 않았다. 관중석에는 27년 전 단일팀 주역이었던 현졍화 한국마사회 탁구단 감독을 비롯해 남북의 탁구 관계자들이 모여 함께 코리아를 응원을 했다.

코리아는 27년 전처럼 기적과 같은 우승을 이루지는 못했다. 하지만 하나 된 모습을 보여주면서 오는 8월 열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단일팀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