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길 “‘무뢰한’, 배우 인생의 전환점 될 수 있는 작품”

0

201505131755528616.jpg

배우 김남길이 ‘무뢰한’은 배우 인생의 전환점이 될 수 있는 좋은 작품이라고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 성동구 CGV왕십리에서 영화 ‘무뢰한'(감독 오승욱)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오승욱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전도연, 김남길 등이 참석했다.

김남길은 이날 현장에서 "개인적으로 이 영화에 참여할 수 있었다는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오늘 영화를 처음 봤는데, 다른 영화들보다 많이 떨렸던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배우 생활을 하면서 필모그래피를 잘 쌓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무뢰한’은 배우 인생의 전환점이 될 수 있는 좋은 작품이었다 생각한다"고 극찬했다.

더불어 "정재곤도 김혜경도 사랑에 서툰 캐릭터라 생각한다. 서툰 것도 참 나쁜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내 자신을 돌아보면서 앞으로 사랑도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남길은 극 중 범인을 잡기 위해서라면 정의와 불의를 가리지 않는 형사 정재곤 역을 맡았다. 그는 살인용의자 박준길(박성웅 분)을 잡기 위해 그의 감방 동기 이영준의 이름으로 단란주점에서 일하는 그의 여자 혜경(전도연 분)에게 접근한다.

한편 ‘무뢰한’은 진심을 숨긴 형사와 거짓이라도 믿고 싶은 살인자의 여자, 두 남녀의 피할 수 없는 감정을 그려낸 작품이다. ‘무뢰한’은 제 68회 칸 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인 뒤, 오는 27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