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벤 “욕심으로 만든 정규 앨범…부족함 느껴” 눈물

0
201805081143212789.jpg

가수 벤이 8일 오전 서울 논현동 마이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정규음반 ‘레시피(RECIPE)’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18.5..8/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가수 벤이 첫 번째 정규앨범 ‘레시피(RECIPE)’를 발표하고 "부족함을 많이 느꼈다"며 눈물을 흘렸다.

벤은 8일 오전 11시 서울 압구정 인근에 위치한 마이라이브홀에서 정규 앨범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벤은 "정말 오랜만에 앨범을 냈다. 첫 정규인데 정말 떨리고 다시 데뷔하는 기분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규 앨범을 만들며 느낀 점에 대해서는 "1년 정도 준비 기간이 있었다. 이번 앨범을 하면서 가장 중점을 둔 것은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린 것이었다. 욕심으로 시작한 앨범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렇게까지 욕심을 내 본 적이 없다. 회사분들도 많이 힘들었을 것 같다. 음악 공부를 열심히 할 걸 하는 생각도 들었다. 작업을 신중하게 처음으로 하다보니까 내가 부족하다는 느낌을 많이 느꼈다"고 말하며 결국 눈물을 흘렸다.

타이틀곡 ‘열애중’은 가수 겸 프로듀서인 바이브의 류재현을 주축으로 한 프로듀싱팀 VIP가 합심해 만든 곡으로 “난 아직 열애중. 누구보다 뜨겁게 사랑해 열애중. 헤어져도 헤어진 적 없어" 라는 애틋한 가사가 벤의 목소리와 만나 애절함을 더하는 노래다.

벤은 2010년 데뷔한 후 8년 만에 처음으로 선보이게 된 정규 앨범인 만큼 퀄리티 높은 트랙들로 앨범을 구성했다. 그는 이별 발라드에 대한 깊은 이해와 풍부한 감성으로 자신의 영역을 확고하게 다져가고 있다.

이날 오후 6시 공개.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