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브론트 호투’ 롯데, LG 8연패 늪에 빠뜨려

0
201805082200042705.jpg

LG 트윈스의 헨리 소사(왼쪽)와 롯데 자이언츠의 펠릭스 듀브론트./뉴스1 DB © News1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롯데 자이언츠가 에이스 헨리 소사를 내세운 LG 트윈스를 8연패 늪에 빠뜨리며 기세를 이어갔다.

롯데는 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와의 시즌 4차전에서 4-2로 승리했다.

2연승을 달린 롯데는 16승19패가 됐다. 반면 8연승 뒤 8연패를 당한 LG는 18승20패를 기록했다. 두 팀의 승차는 1.5경기에서 0.5경기로 좁혀졌다.

롯데 선발 펠릭스 듀브론트는 6이닝 5피안타 1볼넷 3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2승(4패)을 올렸다. 오현택이 7회, 진명호가 8회를 틀어 막았고 손승락이 9회말 등판해 시즌 7세이브를 올렸다.

타선에서는 전준우가 결승타 포함 5타수 2안타 1타점으로 활약했다. 손아섭도 4타수 3안타 1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LG 선발 소사는 8이닝 11피안타 7탈삼진 4실점으로 제 몫을 해냈지만 패전투수가 됐다. 시즌 첫 패전(3승)을 떠안았지만 올 시즌 등판한 8경기에서 모두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기록 중인 소사다.

이날 선취점은 LG의 몫이었다. 3회말 이형종이 1사 3루 득점권 찬스에서 중견수 앞 1타점 적시타를 쳐냈다. 이후 오지환의 안타로 1사 1,3루가 됐고, 박용택이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타점을 올렸다.

롯데는 4회초 곧바로 1점을 만회했다. 손아섭이 선두타자로 나와 2루타를 쳤다. 이대호는 2루수 플라이로 물러났으나 뒤를 이은 이병규는 2루 방향으로 내야 안타를 쳐냈다. 2루수 정주현이 빠져나가는 공을 잡아냈지만 1루 악송구가 나오며 손아섭이 홈을 밟았다.

그 과정에서 이병규가 정주현의 송구를 잡으려던 LG 1루수 김현수와 충돌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병규는 4회를 끝까지 소화했지만 6회초 3번째 타석에서 대타 채태인과 교체됐다.

이병규 대신 타석에 들어선 채태인이 동점의 발판을 마련했다. 채태인은 6회초 주자 없는 2사에서 소사의 초구를 받아쳐 우전 안타를 기록했다. 이어 문규현이 좌익수 키를 넘기는 동점 적시 2루타를 쳐내며 2-2 동점이 됐다.

기세가 오른 롯데는 7회초 경기를 뒤집었다. 선두타자 안타와 희생번트로 만들어진 1사 2루에서 전준우가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역전 적시타를 뽑아냈다. 이후 손아섭이 2사 2루에서 좌중간 2루타로 1타점을 더하며 롯데는 4-2로 앞서갔다.

이후 롯데는 불펜이 3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으며 승리를 지켰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