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보병에서 스나이퍼로 진급 ‘멀티골’ 폭발

0
201509180834492258.jpg

손흥민

손흥민이 홈 데뷔전에서 멀티골을 뽑아내며 팀 승리의 주역이 됐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은 18일(한국시간) 런던 화이트하트레인에서 펼쳐진 2015-2016 UEFA(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1차전 카라바크(아제르바이잔)와의 경기에 선발 출장해 2골을 몰아 넣어 팀의 3-1 역전승을 이끌었다.

토트넘 홈 데뷔전에서 동점골과 역전골을 뽑은 손흥민에 대해 현지 언론은 "왜 400억원을 받았는지 증명했다"며 격찬을 아끼지 않았다.

손흥민은 지난 일요일 선더랜드FC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데뷔전에서 부진하자 현지 언론은 “스나이퍼인줄 알고 데려왔는데 보병이었다"며 혹평한 바 있다.

손흥민은 보란듯이 홈 데뷔전에서 멀티골을 작렬해 현지 언론을 향해 자신이 스나이퍼임을 증명했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손흥민, 손세이셔널 짱”, “손흥민, 역시 자랑스럽다”, “손흥민, 스나이퍼임을 확실히 각인시켰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나타냈다.

/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