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살래요’ 이상우, 이번에도 한지혜 도울까 “내가 대신 답할 것”(종합)

0
201805132118063304.jpg

KBS2 ‘같이 살래요’ 캡처© News1

(서울=뉴스1) 백초현 기자 = 이상우가 한지혜를 돕기 위해 나섰다.

13일 저녁 8시 방송된 KBS2 ‘같이 살래요’에서는 박유하(한지혜 분) 이혼 사실을 알게된 연찬구(최정우 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연찬구는 박유하에게 "확인할 일이 있다"고 말했다. 정은태(이상우 분)는 "여기서 화내면 서로 곤란하지 않느냐"며 연찬구를 막아 세웠다. 그는 박유하에게 "병원 그만 두면 안되겠느냐. 다른 일자리를 알아볼 수 있지 않느냐"고 물었다. 박유하는 "아직 일이 끝나지 않았는데 그만 둘 수 없다. 잘 아는 분이 갑자기 왜 이러느냐"고 반문했다.

연찬구는 계약서를 검토했지만 박유하에 귀책 사유가 없음을 알게 됐다. 그는 "지금부터 거짓말 하게 하면 문제가 없는 것"이라며 박유하 책임으로 계약을 파기하기로 결심했다. 정은태는 연찬구 계획을 눈치채고 세미나실로 달려가 "대답할 필요 없다. 내가 대신 답하겠다"고 나섰다. 박유하는 딸의 양육권을 포기할 수 없어 연찬구의 유도심문에 고민했다.

박효섭(유동근 분)과 이미연(장미희 분)은 연애를 시작했다. 박효섭은 가족들에게 열애 사실을 알렸다. 박현하(금새록 분)는 이미연에게 "1시간만 엄마가 돼 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퇴근 후 이미연과 함께 다시 직장을 찾았고, VVIP가 엄마인 것을 알게 된 상사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최문식은 친모를 만나 돈봉투를 건넸다. 그는 "내 말 잘 들으면 돈을 받는 거고 잘 안들으면 다 토해 내야 한다. 내가 당신에게 고마워할 것은 단 하나다. 날 우리 엄마에게 버려준 것"이라며 "다시는 아버지에게 연락하지 마라"고 경고했다. 최문식은 "아버지만 있으면 우리는 진짜 가족이 될 수 있다. 그걸 망치려는 사람은 누구라도 가만 두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최문식은 박효섭 공방을 찾아가 "최문식이라고 한다. 저희 어머니 성함이 이미연"이라고 인사했다.

연다연(박세완 분)은 자신의 감정을 숨기기 위해 박재형(여회현 분)을 피해 다녔다. 박재형은 그런 연다연을 이상하게 생각하며, 혹시라도 자신이 잘못한 게 있는 것은 아닐까 걱정했다. 연다연은 "왜 웃느냐. 웃지 말아라"라며 그의 호의에 당황해 자리를 피했다.

최문식은 구청에서 보내온 서류를 들고 박재형에게 "우리 엄마가 숨기는 남자의 정보가 있다. 숨길게 뭐가 있느냐. 너는 이미 내 바닥까지 알고 있는데"라며 "어떻게 해줘야 할까. 너라면 어쩔거냐"고 물었다. 박재형은 "아버지 사생활 신경 안쓴다고 대답했다"고 답했다. 최문식은 "우리 엄마에게 별로 믿음이 없다"며 박재형과 자신은 다른 상황임을 강조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