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터스타즈 문병선 대표 “전종서, 바른 인상+열정 가진 배우”

0

201805161559479244.jpg

영화 ‘버닝’의 오디션을 담당했던 (주)엑터스타즈 문병선 대표가 전종서를 극찬했다.

지난 16일 오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는 영화 ‘버닝'(감독 이창동) 월드 프리미어가 진행됐다.

‘버닝’은 제 71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된 작품으로, 유통회사 아르바이트생 종수(유아인 분)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 분)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담았다.

특히 이번 작품을 통해 데뷔한 신인 여배우 전종서에 대한 관심이 높다. 전종서는 수개월간 진행 된 오디션을 통해 이창동 감독이 직접 발굴한 원석이다. 앞서 ‘박하사탕’, ‘오아시스’ 등으로 설경구, 문소리 등을 발굴했던 이창동 감독이기에 ‘버닝’의 전종서가 그 뒤를 잇게 될지 기대를 모은다.

엑터스타즈 문병선 대표는 "신인 배우로서 자질은 연기력보다 바른 인성과 연기에 대한 열정이다"고 강조하며 "전종서는 예의가 바르고 누구보다 열정이 있는 연기자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엑터스타즈는 신인배우들의 캐스팅 등용문으로, 지난 10년간의 캐스팅 인프라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영화, 드라마, 광고 등 신인들에게 전속, 소속 등의 계약 없이 열정 있는 이들에게 다양한 오디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slee_star@fnnews.com fn스타 이설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