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목소녀’ 스크린 데뷔 안우연 “화면 속 내 얼굴 신기해”

0
201805161833595271.jpg
배우 안우연이 스크린 데뷔 소감을 전했다.

안우연은 16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오목소녀’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소감과 연기에 대한 고민을 드러냈다.

이번 ‘오목소녀’로 스크린 데뷔를 하게 된 안우연은 "찍고 나서 전주영화제를 간다고 해서 정말 신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스크린에 나오고 제 연기가 나오는 것이 너무 신기했다. 드라마는 내가 어떻게 평가되는지 댓글로 확인할 수 있다. 영화는 관객과 기자들과 함께 이야기를 할 수 있다는 것이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극 중 안우연의 1인 2역 연기가 이야기의 매력을 더했다. 이에 대해 안우연은 "감독님이 ‘기생수’를 읽고 오라고 하셨다. 극 중 안경이는 정말 특이한 캐릭터여서 고민이 많았다. 계속 시나리오를 읽다보니 자연스럽게 나오더라"고 말했다.

오는 24일 개봉하는 ‘오목소녀’는 한때 바둑왕을 꿈꿨으나 현실은 기원 아르바이트생인 이바둑에게 찾아온 전대미문 한판 승부를 담은 영화다.

/ekqls_star@fnnews.com fn스타 우다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