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목소녀’ 박세완 “나는 욕심 많은 배우, 제한 없는 변신이 매력”

0
201805161840057357.jpg

배우 박세완이 주연작 ‘오목소녀’에 대한 애정을 밝혔다.

박세완은 16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오목소녀’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배우로서의 포부를 드러냈다.

첫 주연을 맡게 된 박세완은 "처음이라 아직 떨린다"며 긴장한 내색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오목소녀’를 선택한 계기에 대해 "져도 괜찮다는 작품의 메시지가 저한테 말을 하는 것 같았다. 또한 제 배우 인생에 특별한 작품이 될 것 같다. 현장이 너무 즐거웠다"고 회상했다.

라이징스타로 떠오르게 된 박세완은 "’오목소녀’는 제게 첫 시작이고 기분 좋은 작품이다. 제 매력은 어떠한 역할을 해도 변신을 많이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욕심이 많기 때문에 제한 없이 오랫동안 연기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오는 24일 개봉하는 ‘오목소녀’는 한때 바둑왕을 꿈꿨으나 현실은 기원 아르바이트생인 이바둑에게 찾아온 전대미문 한판 승부를 담은 영화다.

/ekqls_star@fnnews.com fn스타 우다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