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저!.. 성적이 그게 뭐야”

0
201805161712352711.jpg
루카스 글로버(뒤)와 아내 크리스타 글로버 트위터 사진 캡처 연합뉴스


2009년 US오픈 우승자 루카스 글로버(39.미국)의 아내 크리스타 글로버(35)가 남편과 시어머니 폭행 혐의로 경찰에 입건되는 사건이 발생해 화제가 되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루카스의 잇따른 성적 부진이 원인이었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지난주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 비치에서 열린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글로버가 6오버파 78타를 치고 4라운드 진출에 실패한 뒤 부부싸움이 시작됐다"며 "12일 밤 경찰에 체포된 크리스타는 다음날 아침 보석금 2500달러(약 270만원)를 내고 석방됐다"고 16일 보도했다.

ESPN은 "부부싸움 도중 루카스의 어머니 허시 글로버가 개입하자 크리스타가 시어머니를 공격하기 시작했다"며 "당시 경찰의 증언에 따르면 루카스 어머니의 팔에 베인 자국과 출혈이 있었으며 허시는 ‘며느리가 가슴 쪽을 때렸다’고 증언했다"고 전했다.

글로버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유감스럽게도 크리스타가 입건됐지만 재판 과정을 통해 이런 개인적인 생활에서 아무 문제가 없다는 점이 밝혀질 것"이라며 "지금은 모두가 평온한 상태"라고 밝혔다.

ESPN 등 외신의 보도에 따르면 크리스타는 루카스의 성적이 좋지 않을 때 종종 화를 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날도 크리스타는 ‘루저’라는 표현을 써가며 루카스를 힐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