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목소녀’ 백승화 감독 ‘기생수’·‘슬램덩크’ 패러디한 사연

0
영화 ‘걷기왕’에 이은 새로운 청춘 영화 ‘오목소녀’가 관객과 만난다.

백승화 감독은 16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오목소녀’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개봉을 앞둔 심정을 전했다.

먼저 백승화 감독은 "작게나마 개봉을 하게 됐다. 전주 영화제를 통해 좋은 경험을 하고 왔다. 개인적으로 뿌듯한 일이다"라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백 감독은 오목이라는 소재에 대해 "사실 영화로 조금 힘들 것이라고 생각해 웹드라마로 시작했다. 극 중 ‘기생수’를 패러디했다. 오른손이를 패러디해 왼손이라고 설정했다"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만화 ‘슬램덩크’와 영화 ‘비밀은 없다’의 패러디가 눈에 띄기도 했다. 이에 대해 백 감독은 "제가 좋아하는 부분을 직접 넣었다"고 설명했다.

오는 24일 개봉하는 ‘오목소녀’는 한때 바둑왕을 꿈꿨으나 현실은 기원 아르바이트생인 이바둑에게 찾아온 전대미문 한판 승부를 담은 영화다.

/ekqls_star@fnnews.com fn스타 우다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