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하 3승’ 두산, 연이틀 SK 제압하고 단독 선두 질주

0
201805162132207940.jpg

두산의 이영하가 16일 잠실 SK전에서 6이닝 3실점 퀄리티스타트 피칭으로 시즌 3승을 올렸다./뉴스1 DB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두산 베어스가 연이틀 SK 와이번스를 잡고 단독 선두 질주를 이어갔다.

두산은 1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SK와의 시즌 5차전에서 5-3으로 승리했다.

2연승에 성공한 두산은 28승14패를 마크하며 2위 SK(26승16패)와의 승차를 2게임으로 늘렸다.

선발로 나온 이영하는 6이닝 4피안타(2피홈런) 3볼넷 6탈삼진 3실점 호투로 승리투수(3승1패)가 됐다.

함덕주는 1이닝 1피안타 2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10세이브째를 수확했다.

SK의 앙헬 산체스는 7이닝 7피안타(1피홈런) 8탈삼진 5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첫 패(4승)를 기록했다.

두산은 2회 선취점을 내줬다. 이영하가 1사 후 정의윤에게 좌월 솔로포를 맞았다. 이영하는 김성현을 3루 파울플라이로 돌려세웠지만 나주환에게 또 한 번 솔로홈런을 맞았다.

2회말 두산은 바로 승부를 뒤집었다. 1사 후 양의지와 최주환이 연속 안타로 살아나갔다. 폭투가 겹쳐 1사 2,3루.

이후 타석에 들어선 오재일이 외야로 잘 맞은 타구를 보냈고 SK 우익수 정진기가 다이빙 캐치에 실패하면서 공이 빠졌다. 오재일의 2타점 3루타. 이후 오재일은 포일로 홈을 밟았고 김재호는 솔로아치를 그려내 4-2 스코어를 만들었다.

두산은 4회초 SK의 추격을 허용했다. 이영하가 1사 1루에서 김성현에게 적시타를 맞았다.

하지만 타선이 5회말 도망가는 점수를 뽑았다. 선두타자 김재호가 안타를 치고 나갔고 김인태가 진루타를 만들었다. 무사 1,3루에서 산체스의 폭투가 나오면서 3루주자 김재호가 홈을 밟았다.

5-3이 된 가운데 두산은 추가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이영하는 6회까지 2점의 리드를 지켜냈다. 7회부터는 불펜진이 나섰다.

김강률과 박치국, 함덕주가 1이닝씩 맡아 무실점 계투를 펼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