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탄탄한 수비’ 앞세워 연이틀 SK 제압

0
201805162136328642.jpg

두산의 핫코너를 책임지는 허경민./뉴스1 DB © News1 성동훈 기자

201805162136339944.jpg

선두 다툼에서 승리한 두산./뉴스1 DB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올 시즌 5번째 맞대결. 이날도 두 팀의 큰 전력차는 보이지 않았다. 승부를 가른 것은 ‘수비’였다.

두산은 1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SK와의 시즌 5차전에서 5-3으로 승리했다.

두산은 0-2로 밀리던 2회말 대거 4점을 뽑아내며 승부를 뒤집었다. 선발 이영하의 6이닝 3실점 퀄리티스타트 피칭과 김강률(1이닝), 박치국(1이닝), 함덕주(1이닝) 필승조의 무실점 계투로 승리를 지켰다.

2회 집중력을 보인 타선과 투수진 모두 승리의 원동력이다. 하지만 그중에서도 수비가 가장 돋보였다.

두산은 리그 최고의 내야 수비라고 자부할 정도로 단단한 수비를 펼치고 있다. 이날까지 팀 실책은 단 16개로,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20개 미만이다. 이날도 두산 수비의 탄탄함은 여전했다.

특히 3루수 허경민은 바빴지만 흔들리지 않았다. 허경민은 1회초 1사 1,3루 이후 2개의 아웃카운트를 책임졌다. 로맥의 3루수 직선타는 실수 없이 포구에 성공했다.

직후에도 허경민의 호수비가 이어졌다. 그는 SK 이재원의 깊은 코스로 빠지는 땅볼 타구를 다이빙캐치로 잡아냈다. 결국 내야 땅볼로 처리하면서 1회초 실점 위기를 막았다.

2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도 감탄을 자아내는 장면을 보였다. 김성현의 타구가 높이 뜨면서 3루 베이스 방면 불펜 투구 지역 쪽으로 떨어졌다. 허경민은 담장 밖으로 손을 뻗어 공을 캐치해내며 아웃카운트를 추가했다.

이후에도 두산이 자랑하는 수비가 이어졌다. 허경민과 김재호, 오재원은 까다로운 타구들을 위화감 없이 처리했다.

반면 SK는 수비에서 아쉬웠다. 2회말 1사 2,3루. 오재일의 타구에 우익수 정진기가 다이빙캐치를 시도했지만 포구에는 실패했다. 공이 뒤로 빠지면서 주자들이 모두 홈을 밟았다. 기록은 오재일의 3루타였지만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었다.

이후에는 포일이 나오면서 오재일이 가볍게 홈을 밟았다.

5회 실점 과정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무사 1,3루에서 산체스의 폭투가 나와 허무하게 한점을 더 헌납했다. 스코어는 2점차로 벌어졌고 SK는 마지막까지 이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두산은 지난 15일 경기에서도 주장 오재원의 슈퍼 캐치로 분위기를 바꿨고 9회말 끝내기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도 두산은 단단한 수비를 바탕으로 실점을 최소화했고 역전승을 챙겼다. SK도 만만치 않았지만 승리는 수비에서 우위를 보인 두산이 챙겼다.

Facebook Comments